▲ 신장열 울주군수가 9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울산=국제뉴스) 허수정 기자 =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이 9일 공동 성명을 내고 정부의 탈핵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신장열 울주군수는 이날 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28일 대구에서 열린 '원전 소재 지자체 행정협의회'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는 원전이 있는 기장군, 경북 경주시·울진군, 전남 영광군 자치단체장이 함께 서명했다

협의회는 성명서에서 "국가 전력수급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주민피해를 감수하고 자율유치로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와 예정중인 신한울 3·4호기를 중단 없이 건설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탈원전 정책은 반드시 원전소재 지역 여건과 주민 의견을 반영해야 하며 지역사회와 주민의 재산권, 생존권 등 피해보상을 반드시 실시하라"고 강조했다.

신장열 군수는 "국민적 합의를 토대로 신중히 결정돼야 할 에너지 안보와 40여년간 원자력발전소와 함께 한 원전주변 주민들, 지방 정부의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은 일방적이면서도 무책임한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또 "정부가 원전 전문가를 제외한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원전건설 추진 여부를 결론짓겠다는 것은 명백한 책임회피"라며 "비전문가들로 구성된 공론화위원회는 결국 합법적으로 진행된 모든 절차를 뒤집기 위한 하나의 요식행위가 아닌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19일 고리 1호기 가동 영구정지를 기념하는 행사에서 탈핵을 목표로 신규원전 건설계획 전면 백지화를 발표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