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 일본 화산 폭발에 원전있는 시네마현 마쓰에시 5.8 지진 

9일 오전 1시 32분 일본 시마네현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지진은 원전이 있는 시마네현 마쓰에시에서 발생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상청과 NHK 등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시마네현 마쓰에(松江)시에서 남서쪽으로 50㎞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2㎞로 관측됐다.

이번 지진은 시마네현 서부의 오다시에서 5번째로 강한 지진으로 기록이며 일본에서 발생한 강진으로는 7번째 크기다. 

미국지질조사국(USGS) 홈페이지 캡처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의 규모를 5.7, 진원의 깊이는 8.5㎞로 관측했다. 

이번 지진으로 오다시에서는 진도 5강, 이즈모시 등에서는 진도 5약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진도 5강은 펜스나 담장 등 물건을 잡지 않으면 걷기 힘들고 선반 위의 물건이 다수 떨어지거나 가구 등이 일부 넘어지는 정도, 진도 5약은 많은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선반 위의 물건이 일부 떨어지는 수준이다. 

교도통신은 이번 지진으로 인해 오다시에서 3명이 선반에서 떨어진 물건에 머리 등을 부딪쳐 경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또 100여가구가 단수됐고, 50여가구는 정전됐다. 일부 건물이나 도로에 금이 가는 등의 피해도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이번 지진으로 마쓰에시에 있는 시마네원전에는 별다른 이상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정부는 지진 발생 이후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 및 지원 대책 등을 지휘했다.

온라인뉴스팀  web-tv21@hanmail.net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