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단체, 정부 약속 이행 촉구... 경주지역경제, 피해대책 마련, 피해보상 100% 요구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단체가 1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권민수 기자)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단체가 1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권민수 기자)

(경북=NSP통신) 권민수 기자 =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단체(이하 단체)가 11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반대단체는 감포읍발전협의회, 양남 발전소 최인접 5개 마을, 경주JC, 안강JC, 동경주JC 가 참여해 정부가 한수원을 앞세워 지역주민 동의 없이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산업부 장관은 ‘제8차 전력수금기복계획’이 발표되기 3개월 전에 ‘월성1호기 조기 폐쇄 문제는 지역민과 충분히 소통하고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약속했다. 그 후 장관명의 서한에도 밝힌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수원을 앞세워 일방적으로 월성1호기 폐쇄를 추진하고 있다”고 항의했다.

이어 단체는“불과 3개월 만에 약속을 저버린 정부는 진심으로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지역주민과 협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단체는 월성1호기 재가동 당시 환경단체의 반대 집회와 소송을 두고 “원전전문가들이 판단한 사항을 비전문가인 판사에게 판단해 달라고 하는 것은 전문가들을 바보 취급하는 처사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들은 “이것이야 말로 문 대통령이 말하는 적폐세력이다. 원자력안전기구에서 안전을 확인해 모든 부품을 교체하고 사전 테스트까지 마쳤다. 그런데 정부는 단지 위험해서 중단시키겠다고 한다. 중단을 하더라도 지역민과 협의를 거쳐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분석과 대책을 마련한 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단체는 한수원에 “최근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해 한수원에서 일체의 소통 없이 진행하고 있는 내부 검토, 이사회 상정 등 일체의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월성1호기 관련 모든 사업의 투명성 확보, 지역민 입장 최대한 반영, 정부와 한수원은 주변지역의 지속 발전 가능한 청사진 제시”를 요구했다.

한편 이 단체는 적법하게 허가받아 2022년까지 운영할 수 있는 월성1호기를 법적근거도 없이 폐쇄 결정을 할 경주 법적 대응과 경주지역 피해(지방세, 지원금 감소, 고용축소, 지역경기 하락 등)에 대해 정부와 한수원에 100%로 보상을 요구하고 있어 한수원의 대응에 지역민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NSP통신/NSP TV 권민수 기자, kwun5104@nspna.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