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한수원노조 위원장 노조창립기념식서 주장
원전 미래세대 안정적 전력공급 최소한 선택 강조
9일 한수원 본사(경북 경주시 소재)에서 창립 17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병기 한수원노조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9일 한수원 본사(경북 경주시 소재)에서 창립 17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병기 한수원노조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에너지타임즈】 원전노동자들이 신재생에너지 출력변동성에 대비할 수 있는 전원으로 원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병기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위원장은 한수원노조 창립 제17주년을 맞아 9일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경북 경주시 소재)에서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수원노조는) 전력노조시절을 포함해 70여년 장구한 세월동안 사회적, 정치적 변화에 따른 모진 풍파와 격랑을 만나면서도 원전보국이란 흔들림 없는 신념과 조합원 동지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으로 (한수원을) 대한민국 전력의 30%를 담당하는 훌륭한 회사로 성장시켜 오늘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후쿠시마원전사고 여파로 안전을 강조한 정부가 탈(脫)원전정책에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지난해 고리원전 1호기 영구폐쇄, 신고리원전 5·6호기 공론화에 이어 올해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원전건설 백지화 등 초유의 상황이 급격하게 전개되고 있어 이를 바라보는 원전노동자들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움이 더해가는 현실”이라고 현실을 진단했다.

특히 그는 신재생에너지만으로 깨끗한 전기를 원활히 사용할 수 있다면 반대를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한 뒤 “신재생에너지란 웃음 뒤에 간헐적 전력수급으로 필연적으로 전력예비율 증가와 그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요인 상승, 국가에너지안보 위협 등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은 불안정성을 해소시킬 수 있는 안정적인 백업전원 확보가 필수적이며, 축적된 기술로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해온 원전이 있어야만 신재생에너지도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원전노동자가) 탈(脫)원전정책 부당함을 주장하는 이유는 우리의 삶을 지키는 것을 넘어 다가오는 미래세대에게 안정적인 에너지원을 확보해주기 위한 최소한의 선택임을 한시도 잊지 말아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9일 화백컨벤션센터(경북 경주시 소재)에서 열린 자유한국당과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이 마련한 탈(脫)원전정책 제고 국민경청회에서 “대한민국은 과학 선진국이다. 과학에 대한 기초지식이 없다면 막연한 공포로 세상을 판단하게 되기 마련”이라고 설명한 뒤 “공부를 할수록 확신을 갖고 신의를 갖게 되는 것이 원전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세계적으로 원전산업은 상향추세로 돌아섰다”고 언급한 뒤 “이것이 지금의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