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등 논의 없이 졸속 결정…막대한 손실비용 발생"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6월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월성1호기 조기폐쇄와 신규원전 4기 전면중단 결정 철회를 촉구했다.© News1 허경 기자


자유한국당이 월성1호기 원자력발전소 폐쇄를 결정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14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9시 이들에 대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고발죄명은 '업무상 배임죄'와 '직권남용죄' 등이다. 한국당 법률자문위원회 위원인 최연혜 의원과 정유섭 의원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산자부, 한수원 등이 인근 주민과 지자체, 국회의원 등의 의견수렴 및 논의과정없이 지난 6월 월성1호기 조기 폐쇄를 졸속 결정했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해왔다.

이들은 또 이로 인해 월성 1호기 수명 연장을 위해 투입된 7000억원 등 막대한 손실비용을 초래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월성 1호기의 설계수명은 당초 2011년 11월까지였지만, 지난 2015년 6월 재가동돼 2022년 11월까지 운영될 계획이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