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본부, 원전 사용후연료에 대한 의견 수렴의 장 마련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지난 11일 기장군 장안읍 이장협의회를 초청,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견학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고리원자력본부 사용후핵연료 저장 현황을 지역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이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21명의 장안읍 이장협의회는 고리 1호기 사용후핵연료 습식저장시설을 방문, 사용후핵연료 처리현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이후 월성원자력본부 내 건식저장시설을 찾아 사용후핵연료 저장관리 대책을 함께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견학에 참여한 김치근 장안읍 이장협의회장은 “우리 지역 내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공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들은 후 이와 관련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필요했다”며 “신속한 대책 수립을 통해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원전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앞으로도 고리본부는 사용후핵연료 처리와 같이 주민들이 관심이 많은 현안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다양한 고견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출처 : 에너지데일리(http://www.energydail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