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및 여성·아동 안심 환경개선 사업도 토의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9-06-11 07:53 송고
부산시청 전경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시가 시민 생활안전과 법질서가 존중되는 지역사회 만들기에 나선다.

부산시는 11일 오전10시30분 부산시청에서 '2019년 부산광역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민의 안전한 생활보장과 법질서가 존중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주요정책 등에 대해 논의하고, 치안 인프라 구축 및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각 기관·단체 간 적극적인 협조체제를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초 고리원전 4호기 제어봉 낙하로 원전 안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가운데, 이에 대한 안전대책과 기관별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논의한다. 

동시에 보행자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한 안전종합대책, 여성·아동이 안심하는 범죄환경개선 조성 사업 등도 토의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시는 시민안전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 최대한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시민안전이 시민의 행복을 위해 지역사회가 추구해야 할 최선의 과제임을 명심하고 지역치안 활동 강화에 더욱 매진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지역치안협의회는 지역치안 확립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부산을 만들기 위해 지역 39개 기관·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2008년 출범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