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농지에서 농사지으며 태양광 발전까지 '1석 2조'

영농병행 태양광 발전소 모습. (사진=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일반 농지에서 태양광 발전사업도 할 수 있는 '영농병행 태양광 보급사업'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 9일 전남 영광군 홍농읍 진덕리 산덕마을 인근 일반농지에 한국형 최초 '영농병행(밭농사) 태양광 보급사업 1호(100㎾급)'를 준공했다.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시스템은 농지의 지면에서 태양광 모듈까지의 높이와 구조물 간의 간격을 충분히 확보해 농지에 햇볕이 잘 드는 것은 물론, 이양기와 트랙터, 콤바인 등의 농기계가 드나들 수 있다.

한수원은 발전소 주변 지역 마을의 소득 증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영농병행 태양광 보급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 농지에서 농사를 지으면서 20년간 전기 판매에 따른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하고 있다. 태양광발전소 설치에 따라 마을에는 매월 200~250 만원 가량의 소득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 2017년 청평수력발전소 인근부지에 한국형 최초로 73㎾급 농가참여형 태양광발전소 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사진=자료사진)

사업 당시 농지 수확량이 급감할 것이라는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일반 농지 대비 86%의 수확을 거둬 사업성을 확인했고,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시스템 특허를 획득하기도 했다.

특히 일반적인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소는 '일본형'으로 크기가 작은 모듈을 사용하지만, 한수원은 일반 태양광모듈을 적용한 '한국형'을 적용해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형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소는 일본형처럼 별도로 특수 제작된 모듈이 아니라 대량생산되는 태양광 모듈을 적용해 앞으로 관련 산업의 발전 및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2019-07-10 11:39
  • 포항CBS 문석준 기자
  •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