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3·4호기 옆에 5·6호기 건설 현장의 타워크레인이 보이고 있다. 한수원 이사회는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어 5·6호기 건설 일시 중단을 결정했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3·4호기와 신고리5·6호기 건설 현장.
ⓒ 연합뉴스

지난해 경주 지진에 이어 올해 발생한 포항지진이 원전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바꾼 것으로 여론조사 결과 드러났다. 국민 35.5%가 경주·포항지진 이후 원전 안정성에 대한 인식에 변화가 있었다고 답했다.

특히 자연재난에 대한 원전 안전성 인식에서 '안전하지 않다'가 56.8%를 차지했다. '안전하다'는 응답은 36.2%에 머물렀다. 그중에서도 여성(72.65)들의 우려가 남성(42.7%)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29일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박재호, 연구책임의원 김해영, 간사의원 윤종오)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조사한 '포항지진 후 원전의 안전성과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수치이다.

세부 결과를 들여다 보면 지진 발생 이후 원전 정책의 우선순위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38.2%가 안전기준 강화를 주문했다. 노후원전 조기폐쇄가 31.9%로 뒤를 이었다. 신규 원전 중단도 14.6%의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현재 상태를 유지하자는 의견은 8.2%에 불과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정책에 대한 지지가 유효하다는 점도 확인됐다. 이번 여론조사에 응답한 국민 58.2가 흔들림 없는 탈원전-에너지전환정책 추진을 바라고 있었다. 추진 중단을 요구한 응답은 27%에 그쳤다. 에너지전환정책이 모든 지역과 연령, 직군, 성별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다는 점에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58.8%는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에서도 호남(68.4%)과 부산·울산·경남(64.4%) 등 원전 지역 주민들의 불안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지역에는 한빛(영광)과 고리·신고리 원전이 자리잡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두고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 측은 "국민들이 지진 직접 피해보다 원전사고 2차 피해를 더욱 우려하는 결과는 과거 정부와 원자력업계가 일방적으로 추진해 온 원전정책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또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 "국민들이 노후원전 조기폐쇄와 원전안전기준 강화를 강하게 주문하는 만큼 정부는 월성 1호기 폐쇄부터 에너지전환에 이르기까지 정책 추진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2017년 11월 27일 하루 간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무선 80%, 유선 20% 임의전화걸기 방식으로 조사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로 나타났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