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당국 승인 땐 20년 더 운전
일본 원자력발전업계가 원전산업 부활을 위해 ‘배수진’을 치고 나섰다. 수도 도쿄에서 120㎞ 떨어진 곳에 있는 40년 가까이 된 원전의 가동 연장을 신청했으며, 일본 최대 전력회사인 도쿄전력 경영진은 원전 유지의 필요성을 또다시 강조했다. 


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전력회사인 일본원자력발전은 지난달 24일 원자력규제위원회에 도카이 제2원전의 운전 연장을 신청했다. 도쿄에 인접한 이바라키현에 있는 이 원전은 가동에 들어간 지 40년이 다 돼 간다. 원자력규제위가 연장 운전을 승인하면 20년간 더 가동할 수 있다. 
 
도카이 제2원전은 동일본대지진 피해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과 같은 비등수형(沸騰水型) 원자로 방식인 데다 수명 연장의 전제조건인 지진과 쓰나미 안전대책 수립에 1800억엔(약 1조7411억원)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력업계가 원전 재가동을 추진하는 것은 원전산업을 살리기 위한 결기를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동일본대지진 이후 일본 정부는 안전을 위해 원전 운전 기간을 40년까지로 제한하기로 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