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청 전경(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통신] 정봉안 기자 = 울산시는 5일 오후 2시 울산테크노파크에서 서울대학교, 울산테크노파크, UNIST, 한국원전해체기술협회 등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연구소 유치타당성 분석 연구’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

시에 따르면,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을 주관한 서울대학교 박군철 교수팀은 산업, 입지여건, 경제, 기술적 연계성, 정책, 사회 등 6개 분야에서 울산의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타당성을 분석해 발표한다.

분석에 따르면, 우선 산업적 측면에서는 플랜트, 정밀화학, 환경복원 등 원전해체 연관 산업에서 국내 최고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해체관련 원천기술 확보가 쉽고, 원전 해체기술 연구를 바로 실증화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입지여건 측면에서 원전단지와 UNIST, KINGS 등 원자력 관련 교육·연구기관이 입지해 있고, 원자력 시설에서 발생하는 거대 고하중 설비 운송을 위한 해상 및 육상 접근성이 우수하며, 경제적 측면에서도 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산업·도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점이 부각됐다.  

뿐만 아니라 기술적 연계성 측면에서는 고리, 월성, 신고리 등 인접 원전단지에 국내에 운영 중인 모든 모델의 원전이 위치하고 있으며, 다양한 산업군이 전문화돼 있어 향후 육성된 해체기술의 타 산업으로의 응용 확장 가능성이 높은 점도 장점으로 나왔다.

정책적 측면에서는 울주군 서생면 에너지융합산업단지 내에 연구소 부지를 확정하였고, 원전입지 지역의 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부산, 경북에 비해 원자력 관련 국가인프라 수혜가 전무한 점이 강조됐다.

마지막으로 사회적 측면에서도 신고리 물양장 활용 시 원전시설로부터 반출되는 폐기물 운반의 최단 거리를 확보할 수 있어 환경적 사회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점이 언급됐다.

이번 용역은 서울대 주관, 오리온이엔씨 참여로 지난 8월부터 전국 및 울산지역 원전해체산업 현황 분석, 국내외 해체기술 연구조직 사례조사, 해체연구소 설립운영방안, 울산 유치 타당성 분석 등을 진행 중이며, 내년 3월 완료될 예정이다.

오규택 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연구용역으로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자력, 화학, 플랜트 등 연관 산업에서 세계적인 산학연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울산이 최적지라는 것이 입증 됐다.”며, “오늘 발표된 타당성 분석결과를 중앙부처에 제출해 울산 유치타당성을 건의하는 등 지속적인 해체연구소 유치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안  dynewsk1@naver.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