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둔, 백운규 장관과 조찬

“바카라 원전 성공적 마무리”
신재생에너지 협력도 협의

칼둔 칼리파 알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9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만나 원자력발전소 분야 협력 등을 논의했다.

칼둔 청장은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백 장관과 1시간 가까이 조찬 회동을 가졌다. 칼둔 청장은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하얀 UAE 왕세제의 최측근 인물로, UAE 바라카 원전 건설을 발주한 UAE 원자력공사(ENEC)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고 있다. UAE 행정청은 우리나라 국무조정실의 역할과 비슷하다.

산업부에 따르면 칼둔 청장과 백 장관은 한국전력공사 등이 UAE에 짓고 있는 바라카 원전 사업을 끝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자는 얘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우리나라가 수주한 바라카 원전 4기 중 1호기가 올해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어 앞으로 원전 건설뿐 아니라 운영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논의도 진행했다.

칼둔 청장과 백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하는 원전 건설사업에 양국이 공동 진출하는 방안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UAE가 사우디와 친한 이웃 국가라는 점과 우리의 UAE 원전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제3국 공동진출을 모색하자는 것이다. 특히 원전 운영에 있어 칼둔 청장이 한국이 UAE에 한국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에 관심을 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양국은 이미 UAE 원전 수주 당시 제3국 공동진출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조찬에서는 중동 지역 태양광 사업 등 신재생에너지에 양국이 협력하는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칼둔 청장은 UAE 원전사업에 대한 불만이나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박정민 기자 bohe00@munhwa.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