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건설현장 모습(사진:한국수력원자력)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부가 원자력발전소의 지진 안정성 평가를 강화함에 따라 신한울 원전 1·2호기의 준공이 8개월 늦어지게 됐다.

8일 관보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일 신한울 1·2호기 건설사업의 사업기간 변경을 고시했다.

2010년 4월 시작한 신한울 1·2호기 건설사업은 내년 2월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내년 10월로 8개월 연장됐다.

산업부는 사업기간 변경 사유가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의지연에 따른 후속사업 공정 현실화"라고 고시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올해 9월 준공이 목표인 신고리 4호기는 당초 지난달 연료를 장전하고 시운전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진 안전성 평가를 다시 하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운영허가 심의가 길어졌고 그 결과 연료를 장전하지 못했다.

신규 원전은 상업운전 전에 연료를 넣고 시운전하는 데 6~8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통상 준공 8개월 전에 운영허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수원은 다음달까지 운영허가가 나지 않을 경우 신고리 4호기도 9월 준공 목표를 맞추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