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경북 포항에서 규모 4.6 지진이 일어난 뒤 포항시 북구 장성동 한 건물 외벽이 부서져 길에 파편이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36명 다치고 보경사 벽등 금가
울산·부산도 미세 흔들림 감지
지진문의 빗발…시설피해 없어
재난문자 늑장발송에 분통도


휴일 새벽 규모 4.6의 지진으로 울산시민들이 화들짝 놀랐다. 지진 문자도 뒤늦게 발송되고 일부에게는 안전 안내문자도 발송되지 않아 시민들이 분통을 터트렸다. 다행히 원전, 국가산단 등 울산지역 주요 시설물 피해는 없었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5시3분3초 포항 북구 북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08도, 동경 129.33도다. 이는 본진 발생 당일 있었던 규모 4.3의 여진을 능가하는 가장 큰 규모의 포항 여진이다.

기상청은 “지난해 11월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의 여진”이라고 설명했다.

지진으로 포항에선 대피하던 학생이 넘어져 머리를 다치는 등 이날 오후 4시 현재 포항시민 36명이 부상당했다. 포항 보경사의 대웅전 법당 내부 벽면에 균열이 발생하고 처마 밑에 있는 목조 부재 일부가 떨어지는 등 문화재 일부가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에서도 134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울산시 재난상황실은 신고 전화 모두 ‘미세한 흔들림을 느꼈는데 지진인지’를 묻는 전화였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단지와 원전, 기업체 등 지역 주요 산업 시설에서 피해가 발생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현재 가동 중인 고리원전 1호기와 신고리원전 2호기는 별다른 피해 없이 정상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고리1호기는 영구정지 상태이고 고리3·4호기, 신고리1호기는 계획 정비 상태에 있다.

부산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등 시민들이 불안에 떨었다. 일부는 진동의 원인을 몰라 집 밖으로 급히 나와 서성이기도 했다. 이날 오전 7시30분까지 부산119에는 총 321건의 지진관련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

한편 이날 지진이 발생한지 7분의 시간이 흐른 오전 5시10분께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되면서 빈축을 샀다.

특히 지난해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의 여진 중 가장 규모가 컸던 상황인데다 최근 기상청이 긴급재난문자 발송까지 걸리는 시간을 올해 안에 7초까지 줄이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일부 시민은 긴급재난문자 자체를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시민은 “새벽에 진동을 느꼈지만 지진 문자가 오지 않아 위층에서 충격을 가해 발생한 진동이라고 생각했는데 뒤늦게 지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돼 아찔했다”며 “지진이 온 뒤 7분이나 지나 보내는 문자가 과연 긴급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왕수·박진우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