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이은희 기자]
한수원 5개 원자력발전소의 비정규직 노동자 200여명이 28일 오후 경주시 양북면 한수원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점거 농성을 벌였다.
↑↑ 28일 오후 한수원 본사 앞에서 농성 중인 5개 원전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공공연대노조
참가자들은 "한수원이 7,303명의 비정규직 중, 경비·식당·자체소방대 1,037명(14.2%)만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고, 청소·시설관리·수처리·발전운영 1,136명(15.6%)은 자회사로, 정비·방사선·정보통신 4,583명(63%)은 전환에서 제외하겠다는 내부 입장을 정해놓고 정규직 전환 컨설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작년 말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 구성을 요구하자 '사장 선임 후에 진행하자'며 시간을 끌던 한수원이 공석임에도 1억8천만원을 주고 (주)한국능률협회에 컨설팅을 추진하는 것은 이미 정해놓고 구색맞추는 것"이라며 "용역을 중단하고, 비정규직 전원을 조건 없이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들은 "원자력발전소가 우리나라의 대표적 생명안전분야 국가기간산업이므로 민간위탁을 철회하고 직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청소와 시설관리 등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역시 상시적 방사능 피폭 위험에 노출되고 있고, 원전수처리 업무도 필수유지업무로 판정된 바 있어 한수원 내 모든 용역을 조건없이 직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한수원이 정규직전환 7개 협의기구에 정규직 노동조합 2명씩을 참여토록 하면서 비정규직 대표노조인 공공연대노동조합의 참여를 원천 거부하고 있다"면서 "자회사 설립, 특수경비 공개 채용, 60세 이상 전환 배제 방침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은희 기자 / leh8898@hanmail.net입력 : 2018년 03월 2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