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해 1월 19일부터 정기검사를 받아온 고리 3호기의 재가동을 10일 승인했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하여야 하는 84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마쳤으며, 현재까지의 검사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와 운전이 안전하게 이루어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증기발생기, 콘크리트 구조물 등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격납건물 내부철판 점검 결과 부식 등으로 두께가 기준보다 얇은 부분을 확인하여, 부식 부위는 새로운 철판으로 교체토록 하고 비부식 부위는 공학적 평가를 통해 기술기준을 만족함을 확인했다.

세관검사를 통해 전열관 결함 여부를 점검토록 했고 발견된 이물질(비금속성 물질 등)은 전량 제거토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 후속대책으로 원자로 냉각기능 장기상실에 대비한 비상냉각수 외부주입 유로 설치 및 성능 실증시험을 완료하는 등 과거에 수립한 안전성 증진대책의 이행상황을 점검했다.

한편 이날 재가동이 승인인 고리3호기는 오는 13일께 정상출력(원자로 출력 100%)에 도달할 예정이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