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영상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과기정통부 장관까지 나서서
대국민 사과를 할 정도로 사태의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요.

사태가 이렇게 되도록 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무엇을 했을까요.

1년 전, 원안위는 연구원의 폐기물 관리 실태 특별 점검을 실시했지만 당시엔 이런 심각한
문제를 전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원안위의 명백한 직무유기라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어서 이승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016년 11월부터
5개월 동안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 폐기물 관리 실태를 특별 점검했습니다.

대전MBC는 당시에도 단독 보도를 통해
방폐물 문제를 집중 취재했습니다.

원안위는 이때 관리 실태를 총체적으로 점검했다며 위반 사항 36건을 적발했는데,

이번에 문제가 된 원자로 해체
과정에서 나온 금과 구리, 납 관련 폐기물
무단 처분 사건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지난 1월, 관련 제보가 들어올 때까지
전혀 몰랐던 겁니다.


[김복녀 / 탈핵정보연구소 소장]
"감시해야 할 원자력안전위원회, 무엇을 했습니까? 밖에서 집어서 알려줄 때까지 몰랐다고 합니다."

원안위는 지난 특별 점검의 범위가
연구원 시설 운영 과정에서의
폐기물 관리로 한정돼 10여 년 전
원자로 해체 과정의 문제는
파악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습니다.

"결국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부실한 조사가 한국원자력연구원의 허술한 방사성 폐기물
관리 실태를 사실상 방치했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임영란 / 대전 유성구 안전총괄과]
"반복되는 이런 사태로 인해서 주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고, 원자력 안전 정책에 대한 불신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청와대가 직접 나서 원안위 등
원자력 안전을 관리 감독하는 기관들의 개혁과 함께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승섭입니다.

(영상취재 김준영 CG 조대희)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