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반대성명… 靑에 반대 청원


국내 유일의 원자력 종합연구개발 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 신임 상임감사에 탈핵 운동을 이끌어온 서토덕 환경운동연합 부산·경남생태도시연구소 연구위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자 연구원 안팎에서 반발하고 있다.

16일 과학계에 따르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지난달 18일 감사추천위원회를 열고 김성록 전 대구·경북섬유직물협동조합 상무이사, 서토덕 위원, 원자력법학자 함철훈 한양대 공학대학원 후행핵주기공학과 특임교수 등 3명을 이사회에 추천키로 했다.

이 중 서 위원이 원자력연 상임감사에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전해지자 이달 10일과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서 위원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서 위원을 임명하면 원전 수출이 가능하겠느냐는 내용들이다. 서 위원은 환경운동연합에서 활동하며 원자력발전소 인근 수산물과 토양의 방사능 오염 의혹을 제기하는 등 줄곧 탈핵을 주장해왔다.

상임감사의 영향력이 큰 만큼 무역학을 전공한 서 위원의 전문성에 대한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원자력연 상임감사는 예산 집행부터 기관장 활동, 연구개발 정책까지 기관 운영 전반을 감시하고 조언한다.

전국과학기술연구전문노동조합 원자력연구원지부는 이달 2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정부의 무리한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에 따른 정치적, 정책적 논리로 자격이 없는 인사가 감사로 임명된다면 연구원 근간을 흔드는 최악의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김학노 한국원자력학회장도 “연구기관 특성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야 공정하고 효율적인 감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자력연 노조는 최근 후보자 3명 전원에게 감사 수행 철학 등 4가지를 묻는 질의서를 보냈는데 서 위원만 답변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송경은 동아사이언스 기자 kyungeun@donga.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