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방사능 방재센터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보고 자문

 
▲ 부산시는 8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15층 회의실(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한다(사진은 고리 원자력 지진대책 관련 현장 설명회 모습)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오는 8일 오전 10시 30분에 시청 15층 회의실(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회의'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부산시 시민안전실장, 원자력안전대책위원 등 13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부산시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시의 원전안전대책을 위해 지난 2011년 5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구성됐다.

고리원전 현장회의 4회 등 연 2회, 총 16차례 회의를 개최한 바 있으며, 부산시의 원자력안전정책과 방재 및 원전관련 자문, 원전안전 감시활동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 원자력안전대책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 및 자문 △ 방사능 영향분석, 방사능 주기적 감시·분석과 비상시 관계기관 합동 대응을 위한 '통합 방사능 방재센터 구축 타당성 연구용역' 보고에 대한 자문 순서 등으로 진행된다.

원자력안전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 대책위원회는 원전안전과 관련 시민중심의 대책이 나올 수 있도록 시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원전으로부터 안전확보와 불안감 해소를 위해 원전지역 시민들의 의견이 원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