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타임즈】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운영기간이 2개월 연장됐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5월 11일 출범한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은 지난 12일 회의를 열어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원활한 운영을 위해선 추가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활동기한을 오는 11월 12일까지 2개월 연장키로 의결했다.

그 동안 이 준비단은 지난 4개월간 모두 15차례에 걸쳐 회의를 개최하는 등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 이행을 위한 사전준비업무를 수행했다.

현재 이 준비단은 ▲재검토 목표 ▲재검토위원회 구성방안 ▲재검토 의제선정 ▲의견수렴 방법 등에 논의 중이다.

특히 이 준비단은 추가 논의를 거쳐 11월 말까지 정책건의서를 산업부에 전달할 예정이며 정부는 제출된 정책건의서를 최대한 존중하는 방향으로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구성과 운영방안을 마련해 연내 발표할 계획이다.

은재호 고준위방폐물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단장은 “준비단은 출범 후 지금까지 위원 간 합의형성을 지향하며 투명하고 공정한 논의를 위해 노력해왔고 마지막까지 상호존중과 경청에 힘써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재검토 절차를 설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준비단에 ▲은재호 한국갈등학회 회장(단장) ▲이윤정 한국연구재단 연구원 ▲김희경 법무법인 율성 변호사 ▲이영희 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 ▲민계홍 한양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특임교수 ▲송종순 조선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연제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백민석 경주시양남면발전협의회장 ▲최선수 고리원전민간환경감시센터장 ▲이하영 한빛원전민간환경감시위원회 부위원장 ▲문배곤 한울원전민간환경감시센터장 ▲최영훈 새울원전민간환경감시센터장 등이 활동하고 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