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주변에 원전 15기가 건설중이거나 가동중인 울산에 국내 첫 대규모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울산시는 3일 내년부터 2028년까지 10년간 원자력방재타운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는 연구용역비 1억8000만원을 들여 이달부터 내년 7월까지 원자력방재타운 조성부지 선정과 사업규모 등에 관한 타당성조사를 벌이고, 사업추진을 위한 기본계획을 세운다.

울산시는 이 타운에 방재지휘센터를 건립하고, 예찰·훈련·대피·방재 연구기능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관을 입주시킬 방침이다. 울산시는 방재 관련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울산분원 유치방안을 검토하고, 교육·훈련·연수·홍보시설과 방재연구소 설립도 계획하고 있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 위치한 새울원전본부 신고리원전 3·4호기 전경│연합뉴스

방재타운에 들어설 방사능방재지휘센터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주관으로 연면적 1500㎡·지상 3층 규모로 2021년 6월 준공될 예정이다.

이 지휘센터는 방사능 방재시설·장비·조직 등에 대한 정기검사를 비롯해 지자체의 구호소·방호약품·경보시설 합동점검과 환경 방사능 감시, 지역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 지자체 방재요원 교육, 지역주민과 학생 대상의 방사능 재난 대응교육과 홍보를 한다.

원자력 관련재난이 발생할 때는 현장 비상대응체계를 발동해 방사능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울산시관계자는 “원자력방재타운이 원전사고 예방과 교육, 방재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울산에는 2016년말 신고리원전 3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했고, 신고리원전 4호기도 내년에 본격 상업운전에 들어갈 에정이다. 또 신고리원전 3·4호기 옆에 건설중인 신고리원전 5호기와 신고리원전 6호기도 각각 2022년과 2023년 준공될 계획이다.

여기에다 울산과 경계를 이루는 부산 기장에는 고리원전 5기(고리 2~4호기, 신고리 1·2호기), 경북 경주 월성에는 6기(월성 1~4호기, 신월성 1·2호기)가 가동 중이다. 울산과 인접 지역의 원전은 모두 16기이지만, 고리1호기가 영구폐쇄돼 15기가 가동중이거나 건설중이다.

백승목 기자 smbaek@kyunghyang.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