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일요신문] 김기봉 기자 =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30일 신고리5,6호기 건설현장 비상상황실에서 현장 최초로 공사 현장서 발생하는 근로자의 ‘쓰러짐’ 및 연기 및 불꽃 발생, SOS요청을 인지하는 알고리즘이 탑재된 지능형 CCTV 시연회를 개최했다.

새울본부는 지능형 CCTV의 본격 운영에 앞서 시연회에서 작업 현장서 근로자의 쓰러짐, 연기, 불꽃 발생 SOS 신호를 구현하고, 이를 지능형 CCTV가 인식해 비상상황실에 실시간으로 자동 비상알람과 경광등을 점멸해, 현장 소방대와 비상의료진이 즉시 조치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에는 1일 평균 2,500여 명의 인력과 250여 대의 장비가 투입되고 있으며 현장 안전관리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총 114대의 CCTV 중 지능형 알고리즘(영상분석 로직)을 탑재한 지능형 CCTV를 최대 64대 설치할 계획으로 4차 산업혁명 영상기술의 실용화와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 근로자의 안전과 설비보호 조치가 한층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울원전 건설 관계자는 “신고리 5,6호기는 10월 기준으로 39%의 종합공정률을 보이고 있다”며 “신고리 5호기는 원자로 건물과 보조건물 공사를 6호기는 원자로 건물 기초 콘크리트 공사를 진행 중이다. 최신 시스템을 활용한 현장관리를 통해 명품 원전 건설현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lyo33@ilyo.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