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첫 원전지역 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뉴스1DB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3일 "내년 상반기까지 원전해체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전략을 산·학·연 전문가 자문을 거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오후 국내 최초의 상업용 원자력발전으로 지난해 6월 영구 정지된 고리 1호기 현장을 방문하고 "우리나라 원전 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로서 원전해체 분야를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40년간 운영을 해 온 고리 1호기는 현재 사용후핵연료 냉각 작업이 진행 중이다. 2022년부터는 본격적인 해체 작업을 시작하며, 모든 과정을 마친 후 부지 복원 작업은 2031년쯤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성 장관은 "국내외 원전해체 시장 본격 확대에 대비해 고리 1호기가 신성장동력인 원전해체산업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안전한 해체를 위해 철저하게 준비해 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성 장관은 이어 현재 40%가량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찾아 협력사 및 지역주민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준공 일정(2023년 3월)에 맞춘 공정 진행을 주문했다.

그는 "지난 6월에 수립한 에너지전환 후속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원전산업 생태계와 인력수급 균형에 문제가 없도록 하고 사우디·체코·영국 등 해외 원전수주에 총력을 다해 국내 원전사업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산업경쟁력과 일자리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마지막으로 공사 마무리 단계에 있는 신고리 4호기 현장을 찾아 "안전한 원전운영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규제기관의 운영허가 승인을 얻게 되면 바로 시운전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성 장관의 원전 방문은 지난 9월27일 취임한 후 처음으로 에너지 전환정책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원전 안전을 종합 점검하고, 원전 해체 준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