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 1, 신고리 5·6, 신고리 4 방문
신고리 5·6 현장서 간담회 열어 애로사항 청취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영구정지된 부산 기장군 고리1호기 현장을 방문해 원전해체 준비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고리 원전 안전 점검에 나섰다.

성 장관은 3일 고리 원전 지역을 방문해 최초 해체 원전인 고리 1호기, 신규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신규 가동 전 원전인 신고리 4호기를 방문, 현장의 안전상황을 점검하고 협력사·지역주민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방문은 에너지 전환정책의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 원전 안전을 종합 점검하고 원전해체 준비상황도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성 장관은 “고리 1호기가 신성장동력인 원전해체산업의 마중물이 되고, 신고리 5·6호기가 안전하고 차질없이 계획된 일정대로 건설을 완료하기를 바란다”며 “신고리 4호기는 안전조치를 철저히 해 규제기관 승인 이후 바로 시운전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해 6월 영구정지된 국내 최초 상업용 원전 ‘고리 1호기’ 현장에서 성 장관은 원전해체 준비 현황을 점검하면서 “국내외 원전해체 시장 본격 확대에 대비해 우리나라 원전 산업의 새로운 먹거리로 원전해체 분야를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산업계·학계·연구계 전문가 자문을 거쳐 내년 상반기까지 ‘원전해체 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현재 약 40% 정도 공정률을 보이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을 방문해 협력사와 지역주민 대표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을 들었다. 그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해 “원전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 2023년 3월로 예정된 준공 일정에 맞춰 건설 공정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를 통해 성 장관은 원전의 안전한 운영과 핵심 경쟁력 유지를 강조하며 “원전 중소기업 지원, 인력 진출 경로 다양화 등 지난 6월 수립한 ‘에너지전환 후속조치 및 보완대책’을 착실히 추진해 원전 산업 생태계와 인력 수급 균형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우디·체코·영국 등 국외 원전 수주에 총력을 다해 국내 원전 사업의 공백을 최소화하고 산업 경쟁력과 일자리 유지를 빈틈없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건설공사를 마무리하고 규제기관의 운영 허가만 남겨놓은 ‘신고리 4호기’ 현장을 점검해 “우리나라 ‘원전 수출 노형’으로서 국내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관심을 가지는 원전인 만큼 마지막까지 안전한 원전 운영 준비를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전했다.

특히 성 장관은 “규제 기관의 운영 허가 승인을 얻게 되면 바로 원전이 시운전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고 재차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4일(화) 05:30
게시 : 2018년 12월 04일(화) 05:30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