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특정 공간의 방사선 분포를 정밀 측정할 수 있는 3차원 영상장치를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이남호 방사선기기연구부 박사팀이 방사선 3차원 영상장치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원자력연이 개발한 방사선 탐지 3차원 영상화 장치
<원자력연이 개발한 방사선 탐지 3차원 영상화 장치>

방사선 영상 장치는 투과력이 높은 고 에너지 전자기파인 감마선 센서로 방사선 분포를 탐지하는 장비다. 원자력발전소나 방사선 조사시설 안전성 조사에 사용한다.

연구팀은 기존 방사선 영상장치 시각화 기술을 3차원 공간으로 입체화했다. 독자 개발한 방사선 매핑 기술을 적용했다. 이 매핑 기술은 감마센 센서 좌우 스테레오 이미지로 측정 위치를 가늠해 장애물에 구애받지 않고 방사선 발생거리와 분포 정도를 측정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 연구로 수상과 기술이전 성과도 거뒀다. 방위사업청 민수분야 우수과제 선정으로 방위사업청장상을 받았고 지난 6월 국방 분야 통신장비 생산기업 에이치케이씨(대표 정재하)에 정액기술료 1억6000만원과 향후 10년간 매출액 5%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으로 기술이전했다. 

이남호 박사는 “방사선 탐지 범위를 평면에서 공간으로 확장시키는 성과를 거뒀다”며 “원자로와 방사선 이용 시설 제염현장에 쓰일 수 있도록 기술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