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위원장.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 일동이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의 전문성을 놓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수원 노조는 6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울산 신고리 4호기 방문을 앞두고 대한민국 원전안전의 사령탑인 원안위가 원자력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데 대한 진상을 고발한다고 5일 발표했다.

노조에 따르면 소위 ‘원자력 과외 학원’으로 전락해 버린 원안위는 대한민국 원자력 안전의 현주소를 진단해 국민 보호·공공 안전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가 필요하다.

원안위원 6명은 각각 민변 출신 탈핵 변호사, 중어중문학을 전공한 탈핵운동가, 화학공학 교수,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공무원, 그리고 지난달 새로 임명된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예방의학교실 교수로 구성돼 있다.

노조 한 관계자는 “탈핵으로 에너지 안보를 무너뜨리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국민 목숨을 담보로 원안위, 안전재단의 수장으로 탈핵 인사를 거론하고 있다”며 우려했다.

또 그는 강정민 전 원안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를 언급하며 “부적격자를 임명해 국정감사 당일 사직하게 만들어놓고, 원자로 제작 기본 기술인 ‘단조’라는 용어조차 모르는 전문성 결여된 탈핵 인사를 차기 수장으로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이어 “긴급상황에서 국민 안전을 위해 활약해야 할 원안위와 이에 전문적·효율적으로 협력해야 할 안전재단에 탈핵 인사를 수장으로 임명한다면 국민의 안전은 누가 책임질지 걱정된다”고 설명했다.

노조 관계자는 “‘원자력 상식 없는’ 원안위의 행보로 신고리 4호기가 아직도 운영 허가를 받지 못하고 하루 20억원의 경제 손실로 혈세를 축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 일동은 “우리는 국민 목숨을 담보로 시험하는 원안위를 더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대한민국 원자력 안전을 제대로 책임질 수 있는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원안위 위원장·위원, 안전재단 이사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08:04
게시 : 2018년 12월 06일(목) 08:04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