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 신뢰성 향상, 현장 환경개선 기여

신고리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이 1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지난10일 고리원자력 스포츠센터에서 40명의 시민참관단이 참석한 가운데 ‘제1기 신고리5,6호기 건설 시민참관단’ 해단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사진)


참관단은 지난해 신고리5,6호기 공론화 이후 원전 안전에 대한 신뢰를 높이고자 시작한 것으로 직접 원전 건설현장과 기자재 제작 및 시험과정에 참여해 정책제언 등을 수행했다.


또한 약 1년간 철근 배근작업에 대한 현장점검, 내진 실증시험, 기자재 제작공정 및 신고리4호기 주제어실 참관 등의 활동을 했다.


현재까지 총 35건의 정책제언과 질의를 통해 현장구역별 자동 안전 경고 알람설치 및 현장 화장실 개선 등 현장의 안전과 환경개선에 도움을 줬다.


박시용 신고리5,6PM은 “참관단 운영을 통해 국민이 무엇을 궁금해 하고 우려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 초 제2기 시민참관단을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고리5,6호기는 11월말 기준 종합 공정률 39.5%로, 5호기는 22년 3월, 6호기는 23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

 
박세아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