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리스크·환경안전연구부는 12월 1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원자력학회 원자력안전연구부회와 함께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기술 개발:현황과 현안’을 주제로 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원자력연구원 리스크·환경안전연구부는 12월 1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원자력학회 원자력안전연구부회와 함께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기술 개발:현황과 현안’을 주제로 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이 원자력 전문가들과 함께 다수기 원전의 안전성 제고를 위한 기술 교류의 장을 열었다.

원자력연구원 리스크·환경안전연구부는 12월 12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SCC)에서 한국원자력학회(학회장 김명현) 원자력안전연구부회와 함께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기술 개발 : 현황과 현안’을 주제로 기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다수기 PSA기술을 중심으로 리스크 평가용 전산체계, 지진 상관성, 인간신뢰도분석(HRA) 등 다수기 원전 안전성 확보에 필요한 제반기술들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PSA는 원전 내 각 부품별 모델링 기반으로 발생 가능한 원전사고 시나리오를 도출하고, 이를 중대사고 사례 분석 데이터 및 원전현장 자료와 결합해 피해 예상 결과를 평가하는 기술이다.

다수기 원전의 안전성 평가는 2011년 3월 일본에서 발생한 후쿠시마원전 사고 이후 범국가적 사회 현안으로 대두됐다. 우리나라 역시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와 관련해 향후 운영 안전성을 지속 연구 중이다.

이런 R&D 흐름에 발맞춰 원자력연구원은 2012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원자력연구개발사업을 통해 PSA기술 등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를 위한 기초 기술 및 리스크 평가용 전산체계를 개발·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특히, 2017년부터는 연구원의 원자력 안전 연구 강화 기조에 따라 미해결 요소 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는 등 다수기 원전 제로 리스크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원자력연구원이 보유한 다수기 리스크 평가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손꼽힌다. 기존 외국 기술의 경우 원전 2기 규모의 운영 환경을 조건으로 연구·개발된데 반해 연구원이 개발한 PSA 기술 및 전산체계 등 제반기술들은 전 세계 모든 대형원전 부지 규모에 적용이 가능하다.

워크숍을 주관한 임호곤 원자력연구원 리스크·환경안전연구부장은 “오늘 소개된 다수기 원전 리스크 평가 기술들은 IAEA나 OECD/NEA가 주관하는 국제공동연구 및 국제학술대회 진행시 기술 자문을 의뢰할 만큼 우수하다”며, “워크숍에서 논의된 기술 교류 의제들을 현재 진행 중인 연구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개선된 기술들이 국내·외 원자력 규제 및 원전 산업분야 관련 현안해결에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