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날인 1일 경북 영덕에서 3.1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1일 오전 6시 49분 경북 영덕 동북동쪽 29km 해역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정확한 지진의 발생 위치는 북위 36.53, 동경 129.66이다. 지진이 발생한 후 경북 영덕소방서에는 시민 7명이 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날 지진에도 고리원전을 포함한 전국의 원전이 정상 작동 중이라고 확인했다.
 
한수원은 “전국의 가동 원전은 발전 정지나 출력 감소 없이 정상 상태를 유지 중”이다고 전했다. 이날 진앙에서 가장 가까운 원전은 경북 울진군 북면에 있는 한울 원자력발전소다.
 
기상청은 지진화산감시과 관계자는 “평소 무감지진이 발생하는 해역에서 사람도 느낄 수 있는 유감 지진이 일어났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원동화 기자 dhwon@leaders.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