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기반 혁신기술개발 사업 신설
안전 연구인력 양성 사업 예산 증액


원자력 폭발

지난해 원자력시설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등 우려 목소리에 따라 올해 원자력 안전 관련 예산이 확대, 투입된다.

또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원자력안전 혁신기술개발 신규 사업도 공모로 추진된다.

6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원자력안전·해체 연구 및 인력양성' 사업 예산이 지난해 551억 원에서 올해 557억 원으로 증액됐고, 'ICT기반 원자력안전 혁신기술개발 사업'에 26억 원이 신규 배정됐다.

'원자력안전·해체 연구 및 인력양성' 사업 중 '원자력 안전' 분야는 지난해 대비 10억 원가량 감액됐지만, '원자력안전연구 전문인력 양성' 사업 예산은 16억 원 늘었다. 같은 사업 중 해체 기술 개발 분야 예산은 지난해와 같은 규모로 유지됐다.

비중이 가장 큰 390억원의 예산이 투여되는 '원자력안전'은 지진·화재 등 재해로 인한 중대 사고에 대처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분야다. 주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39억 2500만원이 쓰이는 '해체 기술 개발'은 고리원전 1호기 및 월성 1호기 등 원자력시설 해체에 대비한 핵심 기반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올해 예산이 크게 증액된 '원자력안전연구 전문인력 양성' 분야는 안전 기술개발 수요에 대응해 차세대 인력을 육성하는 과정으로 구성됐다. 한국원자력협력재단·원자력산업회의·KAIST·포항공대 등 10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올해 신설되는 'ICT기반 원자력안전 혁신기술개발' 사업은 공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ICT 기술 및 4차 산업혁명 요소 기술을 활용해 폐기물 관리·원전운전·원전 해체 분야의 안전성을 향상 시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각 대학의 원자력 관련 학과와 원자력연 등이 공모 지원 대상이다. 공모 선정 및 연구비 지원은 한국연구재단을 통해 이뤄진다.

정부는 지난 2017년 12월 발표한 '미래원자력기술발전략'을 통해 '원전 확대' 보다는 '원전의 안전 및 해체 기술 확보'에 주력해왔다. 원자력 안전에 초점을 맞춘 정부의 정책 기조에 지난해 원자력 시설 사고가 겹치면서 관련 예산이 대폭 증액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원자력연에서는 지난해 두 차례 화재가 발생했고, 한전원자력연료에서는 폭발 사고가 일어나 근무자 6명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과기정통부 원자력연구개발과 관계자는 "원자력 안전 예산 확대는 지난해 관련 시설에서의 사고 영향도 있을 수 있고, 기본적으로 2017년 말 발표된 미래원자력기술발전 전략을 토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윤창 기자 storm0238@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