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사고 8주기
대구 환경단체 기자회견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8주기를 맞아 대구지역 환경단체가 원전 정책의 재수립을 촉구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녹색소비자연대 등 단체 연대체 ‘핵없는세상을위한대구시민행동’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핵발전소 폐쇄 △핵폐기물 임시저장시설 건설 중단 등을 정부에 요청했다.

단체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반대 의사를 밝히며 4호기 조건부 운영허가 방침을 재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북지역에는 경주 월성원전 6기, 울진 한울원전 6기 총 12기의 원전이 가동 중인데 이어 2023년까지 한울원전에 2기가 추가로 지어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정부는 월성원전에 고준위 폐기물 임시저장고 증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월성원전 임시저장고의 저장량은 총 용량의 90%를 넘어 2020년이면 포화할 것으로 점쳐진다. 한울원전 임시저장고의 저장량도 60%에 육박했다.

단체는 “세계적으로 핵 산업은 사양길에 들어섰다. 천문학적 핵폐기물 처분 비용을 고려할 때 경제성이 없는 데다 비윤리적이다”며 “고리 발전소 1호기 가동 후 30년 넘게 쌓인 고준위 폐기물은 총 1만4천여 톤(t)이다. 발전소 가동 시 해마다 750여 톤이 추가로 누적된다”고 했다.

노진철 대구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경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후쿠시마 폭발 사고는 사람들에게서 점차 잊히고 있다. 지난 8년 동안 무엇이 바뀌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핵발전소를 더 짓겠다면서 핵폐기물 저장 문제에는 관심이 없다. 미래 세대를 위한다면 민주적 공론 절차를 거쳐 핵폐기물 관리 정책을 재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1년 3월 11일 일본 도호쿠현 태평양 앞바다에 규모 9.0 대지진이 발생해 해일이 동북지방을 덮쳤다. 이 사고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가 침수되고 원전 4기가 폭발해 다량의 방사성 물질이 누출됐다.

사고 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토양에서는 플루토늄, 원전 주변에선 요오드, 세슘 등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고 후쿠시마 일부 토양에선 골수암을 유발하는 스트론튬이 나왔다.

정은빈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