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정부가 사용후핵연료 처리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재검토위원회를 지난 29일 공식 출범시켰습니다.

하지만 원전지역 주변 주민들과 환경단체는 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핵심 이해 당사자들이 빠졌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임재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83년 첫 상업운전을 시작한 월성 원전

모두 4기의 원전에서 나온 사용후핵연료를 임시 저장시설에 보관하고 있는데 저장률이 91%를 넘어 오는 2021년 가득차게 됩니다.

(CG)월성을 시작으로 한빛 원전이 2026년, 고리원전 2027년,한울원전 2028년 순으로 임시 저장 시설이 포화될 전망입니다.

정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사용후 핵연료의 영구 처리 방법 등을 논의할 재검토위원회를 공식 출범시켰습니다.

그동안 미흡했던 국민 여론을 다양하게 들어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것입니다.

신희동 산업부 원전산업정책관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고준위방폐물을 어떻게 처리할것이냐라는 절차와 관리방식에 대한 그런 의견을 구하게되고 정부에 권고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환경단체는 원전을 둘러싼 복잡한 갈등을 이해하지 못하는 인사들로 위원회가 구성됐고 이해 당사자가 논의에서 배제돼 제대로 된 공론화가 어렵다고 주장합니다.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 "원전 주민 대표나 환경단체 대표,핵산업계 대표들,정부가 추천한 중립위원까지 다양한 이해 당사자들이 위원회에 들어와서 논의를 해야지 순항할 수 있습니다 많은 갈등은 있겠지만 종착점으로 갈 수 있다고 봅니다"

경주 월성 원전 주변 주민들은 재검토위원회가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 시설 증설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할 때 주민 참여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하대근 양남면발전협의회장 "이해 당사자인 지역 주민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지역) 실행기구가 되어야되고 그외에 따로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야만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는 그런 일이 되어야 된다는 것이죠"

(S/U)원전주변지역 주민들과 환경단체의 반발속에 어렵게 출범한 사용후 핵연료 재검토위원회가 앞으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임재국입니다.
임재국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