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의원, 한수원 발전처 작성 미공개 문건 공개... 기강해이 심각
"철저한 원인규명과 원자로 운영 시스템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 불가피"
한수원 "원안위 조사 결과 나오면 빠른 시간 안에 종합대책 발표하겠다"
지난 5월 10일 밤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이상 출력 및 수동정지 사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하는 등 한수원 근무자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한수원)copyright 데일리중앙
지난 5월 10일 밤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이상 출력 및 수동정지 사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하는 등 한수원 근무자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한수원)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지난 5월 10일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이상 출력 및 수동정지 사건 당시 발전소 근무자들이 원자로 '시동'이 꺼진 것으로 착각한 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조차 살피지 않는 등 기강 해이가 심각했던 것으로 지적됐다.

철저한 원인 규명과 원자로 운영 시스템 및 설비 전방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자체 조사를 통해 이런 내용들을 진작에 파악한 것으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에서 확인됐다.

한수원은 사고 책임을 물어 지난달 17일 발전소장, 운영실장, 발전팀장 등을 직위해제했다

이 사고와 관련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20일부터 정밀 조사에 들어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1일 열린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방지대책 보고'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은 한수원 발전처가 5월 15일 작성한 보고서로 그 동안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

문건은 한수원이 자체 조사를 통해 파악한 사건 경위, 원인 분석, 재발방지대책 등을 정리해 놓았다. 특히 원인 분석에서 사건 당시 한수원의 과실이 자세하게 기록돼 있다. 

해당 문건이 작성된 시점인 지난달 15일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특별조사가 시작(5월 20일)되기 전으로 한수원 스스로 사건의 심각성과 기강 해이를 인지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문건에 따르면 당시 근무조는 제어봉 인출 전 반응도 계산을 수행하면서 원자로 상태가 미임계인 것으로 착각했다. 제어봉을 인출하면 원자로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원자로 반응을 사전에 계산해야 한다. 

이 계산은 난도가 높지 않은 작업이어서 당시의 계산 실수는 상식 밖의 의문으로 지적됐다. 한수원 문건에 따르면 당시 근무조가 상황 자체를 잘못 인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제어봉을 인출하면서 디지털제어봉위치지시기(DRPI)와 스텝 계수기, 냉각재 온도만 살피고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았다. 설비 이상 발생 시 점검을 위한 통지 및 작업 오더를 발행하지 않는 등 절차서를 위반한 사실도 적시됐다.

문건은 '휴먼 에러' 외에 설비 이상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사건 당일 원자로의 브레이크에 해당하는 제어봉이 장애를 일으켰다는 것이다. 

지난 5월 10일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사고와 관련해 한수원은 발전처는 지난달 15일 자체 조사를 통해 파악한 사건 경위, 원인 분석, 재발방지대책 등을 정리한 문건이 11일 국회 과방위에서 공개됐다. (자료=한수원)copyright 데일리중앙
지난 5월 10일 발생한 한빛원전 1호기 사고와 관련해 한수원은 발전처는 지난달 15일 자체 조사를 통해 파악한 사건 경위, 원인 분석, 재발방지대책 등을 정리한 문건이 11일 국회 과방위에서 공개됐다. (자료=한수원)
ⓒ 데일리중앙

한수원이 제시한 재발방지대책을 보면 제어봉 구동장치에 대한 대대적 점검을 예고했다. 원자로 상부구조물을 분해한 채 구동장치 52개를 모두 들여다보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한수원 스스로도 한빛 1호기 제어봉 결함 가능성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얘기다. 

제어봉 자체에 중대 결함이 있다면 이번 사건은 관계자 문책과 기강 정립 정도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이철희 의원의 지적이다. 수명을 불과 6년 남겨둔 한빛 1호기는 전면적인 설비 점검에 따른 가동 중단 장기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이철희 의원은 "한빛 1호기 사고는 한수원의 안전불감과 기강해이가 불러온 상식 밖의 사고"라며 "철저한 원인규명과 함께 원자로 운영 시스템과 설비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자체 조사에서 문제점이 드러난 만큼 원안위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즉각 종합대책을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데일리중앙>과 통화에서 "원안위의 조사 결과가 정확한 팩트다. 원안위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 빠른 시간 안에 그 후속으로 재발방지대책이라든지 관계자 조치, 향후 사고 방지를 위한 교육 등 종합적인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