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입력 : 2019-06-12 12:07:46
▲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1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한빛1호기 사태에서 지침과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사항이 네 가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한수원은 재발 방지를 위해 특별점검과 특별교육을 실시하고 오동작이 의심되는 장비를 점검하기로 했다.

12일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한수원은 5월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고한 ‘한빛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원인 및 재발 방지대책’ 보고서에서 한빛1호기 사태의 원인을 5가지로 분석했는데 이 가운데 4가지가 운영과 관리 미흡에 따른 인적 요인으로 지적됐다.

한수원은 보고서에서 5월10일 한빛1호기 제어봉 제어능을 측정하는 시험을 하다가 제어군 B뱅크에서 1개 제어봉이 위치를 12스텝 벗어나는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제어군 B뱅크를 인출했다가 다시 삽입했고 이 과정에서 원자로출력이 기준치인 5%를 초과해 17.2%까지 높아졌다. 또 원자로냉각재 평균온도가 291.8℃에서 302℃까지 증가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한수원은 상황이 발생한 뒤 12시간이 지나 원자력안전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

한수원은 이와 관련해 원자로 냉각재 계통의 건전성과 연료 건전성 등이 안전범위를 벗어나지 않았고 원자로 정지 전후로 발전소 안팎의 방사선 감시기에 특이사항이 없어 방사선 영향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수원은 제어봉을 인출할 때 원자로 출력과 기동률 지시기를 감시하지 않았다며 운전변수 감시가 미흡했다고 파악했다. 

또 발전소기기를 근무조 운전원이 조작해야 하지만 제어봉을 인출할 때 시계측제어팀 직원이 조작했고 제어봉을 인출하기 전 반응도 계산에도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제어군 B뱅크에서 위치편차가 발생했을 때 설비점검을 위한 통지 및 작업 명령을 발행하지 않고 위치편차 교정을 수행한 점도 원인으로 꼽혔다.

한수원은 본사 전문가로 구성된 지원반을 운영하고 본사 주관 발전소 운영을 점검하기로 했다. 본사 경영진이 연말까지 계획예방정비가 끝나는 발전소를 찾아 현장경영에 나선다. 한빛1발전소는 안전문화와 인적행위 등 특별진단을 받는다.

교육훈련도 강화하기로 했다. 노심 반응도와 관련한 교육을 강화하는 등 반응도 관리대책을 수립하고 발전차장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도 시행한다. 한빛1발전소는 본사 주관으로 특별교육이 이뤄진다.

문제가 있는 설비의 건전성 점검도 진행하기로 했다. 한빛1호기 원자로 상부구조물을 해체한 후 제어봉구동장치 52개 전부를 소구경 내방사선 카메라를 이용해 이상 유무를 점검한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실무자들이 (지침을) 숙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국회 과방위 위원들은 한수원의 운영 미숙과 관리책임을 놓고 정 사장을 강하게 질타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