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가 6월 14일(금), 경남테크노파크에서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함께 경남 원전해체 관련기업 및 유관기관 등이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전해체 전문가 초정 기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제염·절단 등 원전해체기술 소개를 통해 개발정보를 습득하고 공유해 고리 1호기 등 원전해체 시 도내 기업이 해체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발표를 시작으로 ▲한양대학교의 ‘대형 및 금속 기기류 일괄건식 제염 용융기술’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해체절단 장비 및 기법 소개’ ▲단국대학교의 ‘제염해체장비 신규개발 계획’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졌으며, 발표 이후에는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도내에는 원전 주기기를 제작하는 두산중공업, 원전 주요핵심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을 비롯해 약 350개의 원전관련 중소협력기업이 소재하고 있으며, 경남은 기계, 로봇, 폐기물처리 등 원전해체와 연관된 산업이 발달한 지역으로서 원전해체산업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다.

따라서 경상남도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원전해체 기술개발 현황과 산업 전망, 제염 및 절단 기술·장비 개발 등 원전해체 희망기업이 필요로 하는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도내에는 원전주기기 생산업체인 두산중공업은 물론, 원전해체와 연관된 관련 산업, 기술력을 충분히 갖추고 있다”며, “지역 기업들이 원전해체 기술 개발을 통해 2022년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될 원전해체 시장을 선점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원전해체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올 하반기에도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합동으로 원전해체기술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 관련기업이 원전산업 변화에 신속히 적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