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왼쪽에서 두번째)가 월성원전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등을 둘러본 후 월성원전 관계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최근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 논란이 일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9일 현장을 찾아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최근 월성원전에서 2019년 4월께 월성3호기 터빈 건물 지하 고인 물에서 71만3000베크렐/리터의 삼중수소가 검출됐고, 원전부지 내 지하수 관측정에서도 삼중수소가 검출됐다는 보도가 나면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이런 논란이 사실이라면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 제2019-10호(방사선방호 등에 관한 기준)에 따른 외부배출관리기준 4만 베크렐/리터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로써 도민의 안전을 위해 폐쇄 등의 특단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한수원은 “71만3천 베크렐이 검출된 물은 지하수가 아니라 터빈 건물의 지하에 고인물”이라면서 “외부로 배출한 사례가 없으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위법사항이 없다”는 입장이다. 

또 “작년 10월 월성원전 주변지역 4곳의 감시지점 중 3개소(나산리, 울산, 경주)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수원은 다만 “봉길리 감시지점 1곳에서 4.80 베크렐/리터 검출됐으나 WHO(세계보건기구)의 음용수 기준(1만 베크렐/리터) 대비 0.03 ~ 0.06% 수준”이라고 해명하고 있어 사실규명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러나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등 불안요소가 끊이지 않고 있어 사실관계 확인차 이 지사가 전격적으로 1·3호기 현장을 찾은 것이다.  

현장에 도착한 이 지사는 월성원전 내 지하수 관측정 및 월성1호기 차수막 관련 격납건물여과배기설비(CFVS),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3호기 보조건물 지하로 내려가 안전 관리 상태를 확인했다. 

현장을 둘러 본 후 이 지사는 “주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삼중수소 및 원전안전에 대해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조사 한 후 정보를 모두 공개할 것”을 월성본부에 주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월성원전 삼중수소 검출을 과학적이고 기술적으로 냉정하게 검토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야한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특히 “이번 논란을 계기로 원전안전에 특단의 대책과 비상발생 시 실시간 대응을 위해 원전관련 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원전안전규제 컨트롤타워인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경주로 이전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이번 삼중수소 검출 논란에서 보듯이 원전안전과 주민 신뢰 확보를 위해서라도 원안위의 경주이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북도는 경주에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방폐장 등 원안위의 주된 업무인 원자력 안전규제 주요 대상기관이 모두 입지하고 있는 점도 부각시키고 있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앞서 지난해 12월 15일 관계 부처에 원안위 경주 이전을 건의하는 등 유치에 총력을 쏟고 있다.

njh2000v@kukinews.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