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환
  • 승인 2021.01.20 23:03

  • 손종학 시의원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대책’ 서면질문 답변
    “북구 주민 뇨시료 149건 분석 일반인 농도값과 유사하게 나와”


    울산시가 월성원전 부지 내 고농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 철저한 원인 파악과 신속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에 촉구했다.

    시는 20일 월성원전 방사능 누출 대책을 촉구한 손종학 시의원의 서면질문에 대해 “지난 7일 언론보도 이후 원안위와 월성원전본부에 정확한 원인 규명을 요구하고, 지자체에 해당사항에 대한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시는 “월성원전에서 실시하는 원전부지 주변 환경 방사능 조사에 울산 북구지역 내외 시료 선정 및 주민설명회에 북구 주민 참여 요구 등을 공문으로 양 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원전 내부 사건·사고에 대한 사전 지자체 공유가 원활하지 않아 지역주민의 불안과 불신이 쌓여가고 있는 실정”이라며 “울산시와 원전본부간 상황공유 체계 구축은 투명한 정보 공유를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시는 울산 북구 주민들의 삼중수소 인체 오염 여부에 대해 “한수원이 최근(2018년11월~2020년6월) 수행한 월성원전 주변지역 주민 뇨시료 삼중수소 농도 분석 용역에서 울산 북구 주민의 뇨시료 149건을 분석한 바 있다”고 밝혔다.

    시는 “분석 결과 일반인 뇨시료 중 삼중수소 농도값과 유사하게 나타났으며, 예상피폭선량으로 환산할 경우 법적선량기준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7월 원자력 안전 자문단 구성을 골자로 한 ‘원자력시설 안전 조례’가 제정됐는데도 현재까지 자문단을 구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여러 기관에 자문단 위원 위촉 대상자 추천을 요청했지만 대상자 추천을 하지 않거나 불참 의사를 밝힌 기관들이 많아 적정수의 위촉 대상자를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며 “하루빨리 자문단을 구성해 지역 내 원전시설 사고 등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했다.

    정재환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