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원자력발전소 고장 또는 사고 시 현장 확인과 조사 참여권 보장 등 원전안전정책에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보장하라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촉구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3일 부산시청 7층 접견실에서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요구했다.

오 시장, 원안위원장과 간담회

사고·고장 때 정보 공유 요구

오 시장은 이날 주민안전과 직결된 원전 관련 정책에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전에 대한 제한적인 정보 공유와 뒤늦은 사고·고장 통보를 방지하기 위해 △원전안전정보 확대 △지진계측값 공유체계 구축 △효율적 주민보호를 위한 분야별 세부지침 정립 등을 오 시장은 요구했다.

앞서 시는 최근 고리원전에서 발생한 제어봉 낙하 고장 때 신속한 상황전파가 제대로 되지 않은 사실을 문제 삼으며 고장 원인 규명과 신속한 상황 전파, 정확한 정보 공유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시민이 뽑은 첫 번째 안전 공약이 ‘원전’이었다”면서 “지자체의 권한 강화 요구는 너무나 당연한 것이므로 원안위의 각별한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원안위는 △영구정지 원전 안전규제 현황 △사업자의 고리1호기 해체준비 계획 △원자력안전규제 관련 의견수렴 등 원자력 현안을 시에 설명했다. 이현우 기자 hooree@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