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전공사 본격 착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후속‘제2기 시민참관단’ 해단
한국수력원자력이 28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신고리 5호기 원자로 설치 기념행사를 열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28일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 신고리 5호기 원자로 설치 기념행사를 열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신고리5호기에 원자로를 설치하고, 기전공사에 본격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원자로 설치는 전체 건설 기간 중 가장 중요한 이정표다. 전체 사업공정의 약 50% 시점에서 주요 구조물공사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기전공사에 착수하는 단계다.

원자로는 핵반응을 발생시키는 장치로, 두산중공업에서 제작했다.

신고리5호기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것과 같은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한국형 차세대 원전인 APR1400 노형이다. 국내에서는 신고리3·4·5·6호기, 신한울1·2호기가 운영 및 건설 중이다.

한수원은 APR1400 노형에 대해 국내외 선행원전의 경험,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안전성 증진대책과 최신 인허가 요건이 모두 반영돼 안전성과 경제성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형경수로 APR1400 원전은 지난 8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로부터 설계인증(DC, Design Certification)을 최종 취득하기도 했다

신고리5, 6호기는 지난달 말 기준 종합공정률 51%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5호기 원자로 설치 이후 건설시공과 시운전을 거쳐 5호기가 2023년 3월, 6호기가 2024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수원은 이날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신고리5, 6호기 건설 현장에서 신고리5호기 원자로 설치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건설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유공직원에 대한 포상을 진행했으며, 원자로설치 기념테이프 컷팅과 원자로용기 서명행사 등도 이어졌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기념식에서 “세계 최고의 원전건설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고리5호기를 성공적으로 건설할 것”이라며 “나아가 우리 원전이 해외로 더 힘차게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수원은 울산 인재개발원에서 신고리5, 6호기 제2기 시민참관단 해단식도 열었다.

시민참관단은 신고리5, 6호기 공론화의 후속 조치로 일반 시민이 신고리 5, 6호기의 건설 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의견을 제시토록 해 원전 안전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구성됐다. 참관단은 약 12개월간 활동했으며, 이번 신고리 5호기 원자로 설치 참관을 끝으로 해단했다. 성봉석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