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오는 20일 오후 영광군청에서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영광·고창·대전 지역 공청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원안위는 지난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공론화 과정에서 나타난 '원전 안전기준 강화'라는 국민적 요구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지역공청회 및 설명회와 온라인 등을 통해 수렴된 의견들을 모아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올 들어 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영광·고창·대전지역 공청회에서는 원전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기준 강화 대책뿐만 아니라 생활주변방사선 제품 안전 및 방사선 건강영향평가 등 국민 일상생활에서 방사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 도입 방안 등까지 폭넓게 논의될 예정이다.


이번 공청회에서 그간 의견수렴을 통해 도출된 ▲주기적안전성평가 강화 ▲원전 지진 안전성 강화 ▲원전 다수기에 대한 리스크 규제 강화 ▲핵연료주기시설 단계별 허가 체계 도입 ▲사용후핵연료 및 고준위방폐물 안전규제 체계 확립 ▲생활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 ▲전주기 방사능재난 대응체계 구축 ▲방사선 건강영향평가 추진 ▲안전규제 투명성 확보와 소통 강화 ▲사업자 및 규제기관 안전문화 강화 ▲국내 고유기술기준 개발 추진 등 11개 과제를 중심으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원안위는 충분하고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종합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