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 연합뉴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4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1호기 영구정지를 논의한다. 앞서 10월과 지난달 영구정지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월성 1호기는 1982년 11월 가동을 시작하고 1983년 4월 준공과 함께 상업 운전을 개시했다. 2022년까지 10년 연장운전 승인을 받았지만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해 6월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 폐쇄를 결정했다.

이번 회의에서 운영변경 허가안이 의결될 경우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로 영구정지 원전이 된다. 다만 이날 회의에서 영구정지에 대한 결론이 날지는 미지수다.

앞선 두 번의 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은 감사원 감사 뒤 영구정지 안건을 심의해야 한다며 반대했다. 감사는 9월 국회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국회는 한수원이 자료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과소평가해 조기 폐쇄 결정을 내렸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원안위 사무처는 경제성 평가를 확인하는 감사원 감사와 별개로 안전성을 보는 영구정지를 안건으로 심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부 의원들은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안전에 대한 심의를 미뤄야 한다고 맞서는 중이다.

이견이 큰 만큼 표결로 영구정지 여부가 결정될 가능성도 나온다. 출석위원 3분의 2 이상이 동의하면 표결이 가능하다. 2015년에도 월성 1호기의 수명 연장을 표결로 확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