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기상청 홈페이지 캡쳐]

[밀양지진] 30일 0시 32분 8초 경남 밀양시 동북동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5.56도, 동경 128.9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20km이다. 기상청 설명에 따르면 규모 3.5는 진앙지 주변에서 창문이 흔들리고 물건이 떨어지는 정도다. 기상청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는 요령을 전달했다. 기상청은 여진이 발생할 것에 대해서도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이번 '밀양 지진'과 관련해 김해, 양산 등 경남권을 비롯해 인근 도시인 부산, 울산, 대구에서도 진동을 느꼈다는 시민들의 반응이 SNS를 통해 전해졌지만, 오전 1시까지 "지진동을 느꼈다"는 신고는 4건이었다. 신고 내용은 대부분 "누워 있는데 건물이 약간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고 부산 소방은 전했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밀양 지진 직후 흔들림을 느꼈다는 신고가 들어왔지만, 이후로는 잠잠한 상태"라고 말했다. 소방본부 측은 "고리원전이나 김해공항 등 국가 주요시설에서도 지진 피해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