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과 고리 원전 용역 노동자 121명으로
구성된 민주노총 방사선안전관리지회가
이번주부터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노조는
국내 5개 원전의 방사선 안전관리 용역
노동자의 임금이 원전 내 다른
기술분야에 비해 낮아 사측과 교섭을 해 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원전 업무의 외주를 중단하고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파업에 따른 원전의 안전관리 공백은
한국수력원자력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