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09 07:46, 강은태 기자 [XML:KR:1902:국회위/정당]
#김경진,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광주 북구갑,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사용후 핵연료 처리 문제가 먼저 해결되지 않는다면 현 정부의 탈원전 찬반 논란 무의미”
김경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북구갑) (사진 = 김경진 의원실)
김경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북구갑) (사진 = 김경진 의원실)

(서울=NSP통신) 강은태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경진 무소속 국회의원(광주 북구갑)이 고준위방사성폐기물 등 사용후 핵연료 처리에 대한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재 촉구했다.

이유는 월성원전 등 국내원전의 사용후 핵연료를 보관하는 저장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수년 내 저장시설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멈춰설 위기에 처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기 때문.

김 의원은 지난 2018년부터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의 부족 문제에 주목하고 고준위방사성폐기물 처리장(방폐장) 설치 등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해 왔다.

김 의원은 “경주 방폐장에서 작업용 장갑과 같은 ‘중저준위폐기물’을 저장하고 있긴 하지만 정작 가장 위험도가 높은 ‘고준위폐기물’은 저장시설을 마련하지 못해 원전 내 수조에 저장되거나 발전소 부지 지상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는 심각한 상태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용후핵연료 처리 문제가 먼저 해결되지 않는다면, 현 정부의 탈원전 찬반 논란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1978년 고리1호기를 시작으로 총 24기의 원자력발전소를 가동해 ‘지구상 가장 위험한 물질’이라 일컫는 사용후핵연료 역시 계속 쌓여만 가고 있다.

또 한국수력원자력의 통계에 따르면 2019년 9월 기준 원전 전체의 포화율은 90.8%이며 특히 월성 중수로 원전의 경우 포화율이 91.8%에 이른다. 방폐장 부지 선정 및 건설에 수개월이 소요되는 것을 고려하면 이미 위험 수준에 다 달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이다.

 

NSP통신 강은태 기자 keepwatch@nspna.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