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선점, 미래 먹거리로 연결”

이대성 기자 nmaker@busan.com

부산 기장 지역구 정동만(사진) 국회의원이 원자력 발전 문제와 원자력 관련 산업을 포괄적으로 다룰 포럼을 만들겠다고 밝혀 이목이 쏠린다. 원전이 집적된 기장군의 지역구 의원으로서 원전 관련 이슈를 선점하고, 이를 지역의 미래 먹거리로도 연결시키겠다는 복안이다. 이전 기장군 지역구 의원들이 한 번도 시도한 적이 없었다는 점에서 포럼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정동만 의원은 31일 “기장군은 국내 원전의 발상지로 원전이 집적돼 있으며, 원자력을 활용한 의·과학 융합산업의 메카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라면서도 “하지만 원전과 원자력 산업이 기장군에, 나아가 국가 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어떠한 위상을 갖는지 제대로 고민해 볼 자리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전과 원자력 산업에 대해 산·관·학 전문가와 지역 주민, 정치인 등이 한자리에 모여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하는 포럼을 발족하는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장군에는 장안읍 고리원자력발전소에서 고리 2·3·4호기, 신고리 1·2호기 등 원전 5기가 가동되고 있다. 국내 첫 상업 원전인 고리 1호기는 노후화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맞물리면서 2017년 가동이 중단돼 해제를 기다리고 있다.

원전 해체와 관련해 정부는 원전이 집적된 부산 기장군 장안읍과 울산 울주군 서생면 경계 지역에 ‘동남권 원전 해체연구소’를 짓기로 결정한 상태다. 국내 원전은 2030년까지 11기가 설계 수명이 종료될 예정으로 해체시장 규모는 22조 5000억 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경북 경주에도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이 결정되면서 경북도는 최근 포항과 경주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원전 해체 기술개발 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산업과 연계시키기 위한 노력에 분주하다. 정 의원은 “지역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원전 해체산업과 관련해 부산시와 기장군 등에서 아직 이렇다 할 준비 작업이 눈에 띄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고리원전과 가까운 장안읍 일원에는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과학기술 특성화 병원·암센터로 자리잡은 데 이어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가속기가 유치돼 가동 준비가 한창이다.

정 의원은 지난달 11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방문해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부경대 핵의학 전문의대를 유치하고, 기존 의학원과 중입자가속기, 수출형 신형 연구로 사업을 연계해 기장군을 ‘아시아 핵의학 메카’로 만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포럼을 통해 원전을 줄여 나간다면 전력 수요에 차질이 없는지, 신재생에너지가 대안이 될 수 있는지 등을 논의해 볼 필요가 있고, 원자력 비발전 분야에서도 이를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 중인 기장군의 역할 정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 nmake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