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원전 전경.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 부산 기장군민을 상대로 고리원전 1호기 해체를 위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자 기장군이 발끈하고 나섰다.

 

기장군은 2일 고리원전 1호기 해체와 관련해 ‘주민보호대책 마련’이 우선이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기장군은 고리원전 1호기 해체는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안전한 관리정책을 수립하고, 해체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 물질로부터 주민을 완벽하게 보호할 수 있는 계획 수립 이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또 해체과정에서 발생하는 주민의 정신적, 재산적 피해를 보상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마련해 조속히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특히 해체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 물질 방출로 인한 구체적인 주민보호 계획이나 사용 기술 등이 해체계획서 초안에 명확히 제시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군민들은 지난 40여년간 국가발전의 원동력인 전력 생산이라는 대의명분을 위해 정신적·재산적 피해를 감내해 왔다”며 “정부가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중장기 관리정책을 결정하지 못하고 방치하는 동안 주민들은 또다시 피해를 보게 됐다”고 주장했다.

 

원전해체 기간 수십년간 재정적인 피해는 물론, 소음·분진·진동으로 인한 주민 고통이 극에 달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편 기장군은 이른 시일 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기관을 방문해 입장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