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 마련 촉구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2020-07-06 16:49 송고
기장군청 전경.© News1 DB

오규석 기장군수가 7일 청와대 분수광장을 찾아 해체를 앞두고 있는 고리원전1호기의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 마련을 촉구한다.
  
부산 기장군은 오 군수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고리1호기 해체와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한 기장군 입장'을 발표한다고 6일 밝혔다.

오 군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군은 별도로 전자문서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오 군수는 정부에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 마련 촉구', '해체로 인한 주민 피해 보상' 등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수력원자력이 발표한 고리1호기 해체계획서 초안에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에 대한 내용이 빠지자 기장군은 정부에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공식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군은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안전한 관리정책을 수립하고, 해체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 물질로부터 완벽히 주민을 보호할 수 있는 계획이 수립돼야한다"며 "장기간이 소요될 해체과정에서 주민들이 겪을 정신적, 재산적 피해를 보상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도출해달라"고 요청했다.

오 군수는 앞으로 국무총리실, 산업통상자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등도 직접 방문할 예정이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