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성구 기자
  • 승인 2020.07.08 16:38

  • 한수원, 고리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설명회 진행
    기장군 의견 반영, 지역민 피해 없도록 준비할 것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지난 3일 부산 기장군 일광면사무소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설명회에서 제기된 세밀한 '고리1호기 해체 방안' 마련 촉구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이 입장을 내놨다.

    한수원은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은 현재 산업부 주관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발족돼 정책 수립을 진행하고 있다"며 "고리1호기 해체계획서(초안)에는 이러한 사항을 반영해, 사용후핵연료 정부정책이 결정되면 계획을 별도 수립해 관리할 예정임을 명확히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해체인허가 승인 이후 방사선과 관련이 없는 시설물을 우선적으로 철거할 계획이며, 사용후핵연료 정부정책이 수립되면 이에 따라 발전소 내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조치사항을 이행한 후에 방사선 관련 시설물을 철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완전한 해체 계획 마련 후 해체를 시작해야 한다"는 기장군의 의견에 대해서는 "해체계획서(초안)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정한 관련 규정과 안전한 원전해체를 위한 기술기준에 준해 해체로 인한 방사선 영향 및 그 감소방안 등을 자세히 수록하고 있다"며 안심시켰다.

    더불어 "해체로 인해 예상되는 방사선 영향 및 감소방안 등에 관해 주민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만큼, 주민의견수렴 기간 동안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향후 해체계획서의 수정 및 보완을 거쳐 해체인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원전의 건설을 포함한 운영기간 동안 한수원은 발전소 주변 지역에 거주하거나 생업을 이어가는 주민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지역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각종 지원사업 및 지역주민에 대한 우선고용, 지역기업의 우대 등을 착실히 수행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 발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