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연료와 대기가스 등에서 발생한 미세먼지도 연 6일째 비상조치가 취해지는 가운데, 116개 시민단체들이 6일 "핵폐기물 문제를 처리하기 위해 원전 가동을 즉시 전면 중단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환경운동연합·녹색연합·에너지정의행동 등 시민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핵발전소 중단 시민선언’을 진행했다. 이들은 "최악의 위험물질로 꼽히는 핵폐기물을 둘 곳이 없다면 핵발전(원전)을 멈추는 것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주장했다.

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선언’에서 참가자들이 “핵발전소 폐쇄하자”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박소정 기자
이날 대구·경주·고창·영광·부산·울산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80여명의 시민선언 참가자는 피켓을 들고 "핵폐기물 답이 없다" "핵발전소 폐쇄하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이날 ‘핵발전소 중단’을 촉구하는 내용의 시민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핵발전과 동시에 만들어지는 핵폐기물은 단언컨대 인류가 만들어낸 최악의 위험 물질"이라며 "핵발전을 멈추지 않는 핵폐기물은 끝도 없이 쌓여 갈 뿐"이라고 주장했다.

고리핵발전소 1호기가 가동된 이후 30년 이상 핵발전소에 쌓아둔 고준위핵폐기물 총량은 1만 4000톤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가자들은 또 "천문학적인 핵폐기물 처분 비용을 고려할 때 경제성이 없을뿐더러 암울한 미래를 위한 비윤리적인 투자"라고 주장했다. 현 정부에 대해 실효성 있는 핵폐기물 관리정책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가 월성핵발전소의 핵폐기물 임시저장고가 포화될 시점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임시저 장고를 증설하려고 한다"며 "보관할 곳 없는 핵폐기물에 대한 해법은 임시저장고를 늘리는 것이 아니라 포화시점에 이르기 전에 핵발전을 멈추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핵폐기물 관리 정책이 더 이상 핵폐기물을 늘리지 않는 방안을 강구하는 가운데 세워져야 한다"고 했다. 시민선언 참가자들은 오는 6일, 7일 각각 창원과 부산에서 지역별 선언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소정 기자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6/2019030601689.html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6/2019030601689.html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