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해체연구소 기장군에 설립하라"
"원전해체연구소 기장군에 설립하라"[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 유치위원회]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국내 첫 원전 해체연구소 입지 선정을 앞두고 부산 기장군민이 원전해체연구소 기장 유치를 주장하며 집회를 열었다.

12일 오후 부산 기장군청 앞 광장에서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 유치위원회' 관계자와 시민 등 500여 명이 모여 "원전해체연구소는 기장군에 설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순미 위원장은 "기장군은 가동을 중단한 고리 1호기가 있는 곳이고,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수명을 다하는 2, 3, 4호기가 밀집돼 있어 원전해체 노하우를 축적하기 최적지"라며 "방사선과 원자력에 특화된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도 조성하고 있어 원전해체산업 기반 구축에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는 "기장군민은 지난 40년간 국가전력산업 성장이라는 명목하에 세계 최대 원전 밀집 지역에서 특별한 희생과 헌신을 감내해 왔다"며 "원전해체 기술과 관련된 산업기반을 조성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017년 10월 원전 해체기술을 개발하고 동남권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설립하겠다는 내용의 탈원전 후속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는 경주, 울산, 부산 등 여러 지방자치단체가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정부는 지자체 협의를 거쳐 가능하면 이달 말께 대상 부지를 발표할 방침이다.

ready@yna.co.kr

profile